남단에서

'시체를 도적질하여 갔다'고 퍼뜨리니 오늘까지..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9.08.24
예수님이 살아 날까 무덤을 지키다가 부활을 하게 되자
그 복음이 천하 만방에 퍼지게 되면 자기들의 위치 명예 권력이 무너지게 될 것이었으니

마28:12-15
그들이 함께 모여 의논하고 돈을 많이 주며
'제자들이 밤에 와서 우리가 잘 때에 그를 도적질하여 갔다' 하라
돈을 받고 가르친대로 하였으니 이 말이 오늘날까지 유대인 가운데 두루 퍼지니라



2019.07,
총공회 기도원들과 양성원을 부공1과 2가 나누자고 의논하고
'형제 싸움이라'고 서부교회 부산공회 대구공회에 흘리니
백영희 설교는 자녀만의 사유재산이라는 적기독은 잊어 버리고, 목사 형님을 치면 교인 돈이 나오는 패륜도 잊혀 지고
'형제 싸움'이라는 거짓말에 속아 서부교회와 온 총공회에 오늘 두루 퍼지니라


1997.09,
설교록이 무제한 제공 되면 서부교회와 총공회 도모가 어렵다며 4층과 대구가 의논하고
'부산연구소 3층 자료를 신풍으로 훔쳐 갔다'고 시키니
부산공회 대구공회 전국의 목회자들이 그 거짓말에 속아 2013년 '저작권 고소' 때까지 온 총공회에 두루 퍼지니라



속고, 또 속고, 그리고도 또 속는 이들에게
설득을 하려 시작하면 하나님 만날 시간도 자기 돌아 볼 기도 기회도 없어 지니
그들을 그 더러움에 던지는 것이 아니라 더 이상 손을 내 밀 힘이 없어 그냥 기도만 하는 것이
이 연구소의 직원과 회원들의 심정이라.

그런데 오늘도 또 백영희 설교와 총공회 노선을 통해 신앙의 갈 길을 찾는 이들이 줄을 이어니
피치 못하게 30년을 반복한 말을 최근에 다시 하고 있습니다.




천주교의 가장 치사하고 구제불능에 이른 죄는
루터와 칼빈의 개혁에 버틸 재간이 없자
'루터 칼빈은 결혼을 하고 싶어 개혁을 핑계댔다'는 말을 퍼트렸고
오늘도 천주교인 중에는 이 말에 힘을 얻어 주저 앉아 있느니라,

김일성의 6.25가 골육상쟁인가? 남북이 형제가 아닌 일본인들의 조롱일 것이고
6.25가 해방전쟁인가? 소련과 중국과 북한 공산당도 모두 아는 말을 강남좌파만 외우고 있으니
세상을 보며, 성경을 읽으며, 교회사를 통해
오늘도 연구소는 역사 6천년의 계통을 이어 가는 이 노선과 그 교훈을 지키기 여념이 없습니다.
전체 0

전체 1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988
담당 2018.04.11 0 988
3188
New (교양) 사슴에게 주신 이리 떼 - 주신 환경을 현실로 상대하라는 자연계시
담당 | 2020.04.05 | 추천 0 | 조회 68
담당 2020.04.05 0 68
3189
New (교양) 뻐꾸기의 탁란 신앙, 뱁새의 본능에 팔린 신앙 (동영상 포함) 이미지
'' | 2020.04.05 | 추천 0 | 조회 65
'' 2020.04.05 0 65
3187
New 이런 난리 속에 더욱 빛나는 공회의 교리와 노선
담당 | 2020.04.05 | 추천 0 | 조회 97
담당 2020.04.05 0 97
3132
절묘, 기묘, 감탄 - '폐렴' '저작권 고소'... 한 건으로 이렇게까지 많은 것을
담당 | 2020.03.29 | 추천 0 | 조회 184
담당 2020.03.29 0 184
3051
세상의 빛이었던 교회가 있었던가 - 분쟁과 배신의 역사를 중심으로 (7)
담당 | 2020.03.20 | 추천 0 | 조회 275
담당 2020.03.20 0 275
3007
이 노선의 다음 세대들을 보는 감사...
서기 | 2020.03.11 | 추천 0 | 조회 254
서기 2020.03.11 0 254
3005
1980년의 공회와 2020년의 신천지
담당 | 2020.03.10 | 추천 0 | 조회 191
담당 2020.03.10 0 191
2958
왜 하필 대구일까? 공회인 우리는 기도원 철거의 광풍을 돌아 봐야 한다.
서기 | 2020.03.01 | 추천 0 | 조회 319
서기 2020.03.01 0 319
2972
전염병으로 교회를 한 번 흔들어 봤다. - 마귀의 궤계를 중심으로 (1)
서기 | 2020.03.08 | 추천 0 | 조회 263
서기 2020.03.08 0 263
3054
교회가 깬 주일과 예배, 세상이 깬 들 무슨 말을 하랴!
담당 | 2020.03.21 | 추천 0 | 조회 157
담당 2020.03.21 0 157
2946
예배의 불변성과 가변성 - 공회의 '정한 예배' 원칙을 중심으로 (1)
연구 | 2020.02.29 | 추천 0 | 조회 235
연구 2020.02.29 0 235
2932
장군은 남의 아들을 전쟁에 내몬다. 그리고 자기 아들에게는?
회원 | 2020.02.27 | 추천 0 | 조회 197
회원 2020.02.27 0 197
2889
'시대 > 교계 > 이 노선'을 비교 시키는 주님
담당 | 2020.02.14 | 추천 0 | 조회 211
담당 2020.02.14 0 211
2877
E. 사후 30년을 돌아 보며 - 연구소의 역사적 고찰
담당 | 2020.02.11 | 추천 0 | 조회 165
담당 2020.02.11 0 165
2878
(43) 백영희와 가족, 나의 기억들 (진행 2)
담당 | 2020.02.11 | 추천 0 | 조회 305
담당 2020.02.11 0 305
2923
(44) 중국폐렴과 교회 출입 금지
연구 | 2020.02.22 | 추천 0 | 조회 311
연구 2020.02.22 0 311
2927
(45) 우한 폐렴이 '제20회 총공회'를 정죄하고 있는데, 알고나 있는지
담당 | 2020.02.25 | 추천 0 | 조회 285
담당 2020.02.25 0 285
3057
(46) 스쳐 지나 간 분들, 평생에 남겨 준 것 - 2차
" | 2020.03.22 | 추천 0 | 조회 202
" 2020.03.22 0 202
2782
D. 사후 30년을 돌아 보며 - 연구소의 역사적 고찰
담당 | 2020.01.21 | 추천 0 | 조회 202
담당 2020.01.21 0 202
2786
(34) 연보를 들고 주일에 가게로 갔던 첫 죄, 이어진 죄들
담당 | 2020.01.21 | 추천 0 | 조회 230
담당 2020.01.21 0 230
2802
(35) 간간히 비추며 인도하신 순간들, 능력의 체험이라 하고 싶다.
담당 | 2020.01.26 | 추천 0 | 조회 183
담당 2020.01.26 0 183
2809
(36) 고교 입학 시험 - 첫 기도와 그 서약 (4)
서기 | 2020.01.27 | 추천 0 | 조회 190
서기 2020.01.27 0 190
2820
(37) 공회의 인재 양성은 고전1:27, '미련한 것들'을 주목한다.
담당 | 2020.01.28 | 추천 0 | 조회 163
담당 2020.01.28 0 163
2822
(38) 공회 신앙의 정상적 모습들, 나도 공회인이 되었다.
담당 | 2020.01.29 | 추천 0 | 조회 185
담당 2020.01.29 0 185
2829
(39) 군 생활의 실패, 백영희 사후를 준비하게 되다
담당 | 2020.01.30 | 추천 0 | 조회 221
담당 2020.01.30 0 221
2847
(40) 아무리 생각해도 감사하고 대견한 일들 - 1 (1)
담당 | 2020.02.01 | 추천 0 | 조회 268
담당 2020.02.01 0 268
2852
(41) 1980년, 다시 시작한 주일학교 - 2
담당 | 2020.02.03 | 추천 0 | 조회 183
담당 2020.02.03 0 183
2873
(42) 서윤호, 평생에 감사하고 그리고 아직도 소망을 놓치 않다. (1)
담당 | 2020.02.09 | 추천 0 | 조회 234
담당 2020.02.09 0 234
2727
천주교 WCC 동성 ... 귀신의 복병전, 논점 돌리기
담당 | 2020.01.05 | 추천 0 | 조회 233
담당 2020.01.05 0 233
2686
성탄행사를 폐지할 시점 - 1980년 8월의 주교 야외예배 폐지 (2)
담당 | 2019.12.25 | 추천 0 | 조회 335
담당 2019.12.25 0 335
2651
감정이 가진 반발심, 북조 이스라엘부터 오늘까지 (1)
담당 | 2019.12.15 | 추천 0 | 조회 357
담당 2019.12.15 0 357